해우소
무진스님 부적연구소 | 해우소 > 스님법문
스님 상담실 종무소 문의 자주하는 질문
무진암 문의전화
무통장입금 안내
무료택일 카페 바로가기
천도재 블로그 바로가기
해우소스님법문
ㅣ 해우소 ㅣ 스님법문
 
제목 [불교상식]『안수정등도』
작성자 무진스님 등록일 13-05-14 11:34 조회수 1,703
 

 
 

<불설비유경> 안수정등도(岸樹井藤圖)
 
어떤 한 사나이가 있었다.
이 사나이는 훤히 펼쳐진 벌판을 어슬렁어슬렁 태연하게 걷고 있었다.
이때 그 사나이의 뒤에는 험악하게 생긴 코끼리가 달려오고 있었다.
이 사나이는 코끼리를 피하기 위해서 마구 달아나기 시작했다.
한참 달아나다 보니까 웅덩이 속으로 급히 몸을 숨겨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그 안을 내려다보았다. 그런데 다행히 칡넝쿨을 타고 밑으로 내려갔다.
한참 내려가다 보니까 그 밑바닥에는 무서운 독사가 입을 벌리고 쳐다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다시 올라가려고 하니까 위에서는 코끼리가 내려다보고 있었고 들불이 일어나
사방을 휩쓸고 있었다.
이 사나이는 밑바닥으로 내려갈 수도 없고 위로 올라갈 수도 없어서 중간에 매달려 있는
형편이었다.
그런데 웅덩이 사방에서 뱀들이 들어갔다.
나왔다 하면서 이 사람을 향해 입을 벌리고 있는 것이었다.
조금 더 있으니 자기가 매달려 있는 칡넝쿨을 하얀 쥐 한 마리와 검은 쥐 한 마리가 와서 갉아대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이 사람은 정말로 큰일이 난 것이다.
위로 올라가자니 사나운 코끼리가 버티고 있고 밑으로 내려가자니 사나운 독사가 버티고
있고 그대로 매달려 있을 수밖에 없는데 하얀 쥐 검은 쥐가 나타나 칡넝쿨을 갉아대기 시작하니 어찌할
도리가 없게 된 것이다.
그런데 어디선가 벌 다섯 마리가 왔다 갔다 하면서 꿀을 한 방울씩 떨어뜨려 주는 것이 아닌가,
이 사나이는 이렇게 위급한 지경에 있으면서도 그 꿀 한 방울 한 방울에 재미를 붙여 더 많은 꿀을
떨어뜨려주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며 그 꿀을 먹는 데 정신이 팔려 있었다.
 
이와 같은 내용을 벽화로 표현한 것이『안수정등도』이다.
이는 한치 앞도 모르고 살아가는 우리의 인생을 아주 재미있게 비유한 것으로
사나이는 바로 우리 자신을 말하는 것이요,
벌판이라 하는 것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을 말하며,
뒤에 따라오는 코끼리는 무상하게 덧없이 흘러가는 세월을 말한다.
그리고 웅덩이우리의 육신을 이루고 있는 네 요소인 지. 수. 화. 풍의 사대를 몸을,
밑바닥에 있는 사방의 독사죽음
그리고 매달려 있는 칡넝쿨우리의 생명을 뜻한다.
끝으로 꿀벌 다섯 마리가 번갈아 가며 꿀을 한 방울씩 떨어뜨려 주는 것은
인간의 오욕을 상징한다.
 
인간의 오욕이란 재물, 애욕, 음식, 명예, 수면을 말한다.
이사람은 절대절명의 위기에서도 어떻게 하면 이 생사의 갈림길에서 벗어날까를 잊고
꿀 항방울에 탐닉하는 즉, 인간이 오욕에 정신이 팔려 죽음이 닥쳐오고 있는 것을 모르는
어리석음을을 경전에서는 이렇게 의미 있는비유를 하고 있다.
 
이 비유에서 나타난 것처럼 우리 인간은 천년 만년 죽지 않고 살 수 있는 사람이 있겠는가
결국은 코끼리를 피할수 없이 결과적으로 자기가 원하든 원하지 않던 간에 빨리 빨리
지나가는 세월에 밀려서 마침내 우리는 죽음을 향해서 가고 있는 것이 바로 과보이자 현실의 업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상황에 처해 있는 사람이 만약 있다고 한다면 어떻게 해야 이 사람은
코끼리도 물리치고 독사도 떠나서 완전한 자유를 얻겠느냐는 것이다.
이런 문제를 온전히 해결하는 것을 불교에서는 곧 깨달음이라 한다.
이 불법의 참다운 뜻을 이해하고 자각할 때 온갖 고뇌와 애로 이 역경을 다 떠나서 완전한 기쁨이 있고
감로의 즐거움이 있다고 하는 것을 상징적으로 비유하면서 삶의 각박함과 무상함을 『안수정등도』는
이야기 해주고 있다.
 
이미지


 
 

종무소 문의 무료토정비결 해우소 스님상담실 부적성공사례 마이페이지 무료사주궁합 부적주문방법 부적제작방법 부적사용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