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우소
무진스님 부적연구소 | 해우소 > 스님법문
스님 상담실 종무소 문의 자주하는 질문
무진암 문의전화
무통장입금 안내
무료택일 카페 바로가기
천도재 블로그 바로가기
해우소스님법문
ㅣ 해우소 ㅣ 스님법문
 
제목 [불교상식]독화살
작성자 무진스님 등록일 13-05-14 11:41 조회수 1,555
 

 
 
 
<독화살의 비유-아함경>
 
부처님이 사밧티의 기원정사에 계실 때 말룽캬라는 존자가 부처님께 여쭙기를
'세계는 영원한가 무상한가? '
'무한한 것인가 유한한 것인가? '
'목숨이 곧 몸인가 목숨과 몸은 다른 것인가? '
'여래는 마침이 있는가? '
'아니면 마침이 있지도 않고 없지도 않는가?'라고 의문이 들어
세존께 자신의 생각을 말씀드리며
대답을 잘 하여 주시지 않는다면
나는 그를 따라 도를 배우지 않고 비난하며 떠나겠다'라고 다짐했다.
 
세존께서 말씀하셨다.
어떤 사람이 독 묻은 화살을 맞아 견디기 어려운 고통을 받을 때
그 친족들은 곧 의사를 부르려고 했다.
그런데 그는
아직 이 화살을 뽑아서는 안되오.
나는 먼저 화살을 쏜 사람이 누구인지를 알아야 겠소.
성은 무어고 이름은 무엇이며 어떤 신분인지를 알아야 겠소.
그리고 그 활이 뽕나무로 되었는지 물푸레나무로 되었는지,
화살은 보통 나무로 되었는지 대로 되었는지를 알아야 겠소.
또 화살 깃이 매의 털로 되었는지 독수리 털로 되었는지
아니면 닭털로 되었는지를 먼저 알아야겠소.
 
세존께서 말씀하시길
이와 같이 말한다면 그는 그것을 알기도 전에 도중에 온 몸에
독이 번져 죽고 말 것이다.
 
세계가 영원하다거나 무상하다는 이 소견 때문에 나를 따라 수행한다면
그것은 옳지 않다.
세계가 영원하다거나 무상하다고 말하는 사람에게도 생노병사와 근심 걱정은 있다.
나는 세상이 무한하다거나 유한하다고 단정적으로 말하지는 않는다.
왜냐하면 그것은 이치와 법에 맞지 않으며,
수행이 아니므로 지혜와 깨달음으로 나아가는 길이 아니고,
열반의 길도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면 내가 한결같이 말하는 법은 무엇인가.
그것은 곧 괴로움과 괴로움의 원인과 괴로움의 소멸과 괴로움을
소멸하는 길이다.
어째서 내가 이것을 한결같이 말하는가 하면,
이치에 맞고 법에 맞으며 수행인 동시에 지혜와 깨달음의 길이며
열반의 길이기 때문이다.
너희들은 마땅히 이렇게 알고 배워야 한다.
부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니 말룽캬를 비롯하여
여러 비구들은 기뻐하면서 받들어 행했다.
 
 
이미지


 
 

종무소 문의 무료토정비결 해우소 스님상담실 부적성공사례 마이페이지 무료사주궁합 부적주문방법 부적제작방법 부적사용방법